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환자를 위한 병원이 되겠습니다. 당신을 위해 최고가 되겠습니다. 참요양병원

참광장 CHAM SENIOR HOSPITAL

  • 병원소식
  • 건강상식
  • 이모저모
  • 원목게시판

대표전화 02)2605-2114 상담전화 02-2601-4448

  • 평   일 09:00~17:00
  • 토요일 09:00~13:00
  • 점심시간 12:30~13:30

Home 참광장 이모저모

이모저모

제목

즐겁게 받아 들이기 ^^

작성자명허선희
조회수527
등록일2016-07-03 오후 10:37:20

 

치과에 가서 이를 하나 뽑았다. 송곳니여서 말 할 때나 웃을 때 보인다.

졸지에 맹구가 됐다. 임플란트를 해야한단다.

임플란트를 이미 두세개는 한 것 같다. (저질 치아)

 

남편은 치과를 거의 가 본적이 없다. 정말 유전적인게 있는 것 같다.

술 담배 넘치게 하는 남편은 간도 폐도 그닥 나쁘지 않단다.

그러니 끊을 생각도 않는다. 자긴 끊으면 큰일난다나 스트레스 풀 곳이 없어서.

(꼭 거기로만 풀어야 하나 YY)

 

하여튼 혈압약도 내가 먹고 있고 피검사 수치들도 내가 더 나쁘다.

불공평하다고 외쳐봤자 소용없단다. 타고난 게 있을 수 있다나.

 

하여튼 이야기가 좀 샌 것 같다.

임플란트를 하는 과정은 생각보다 복잡하고 오래 걸린다.

임시 치아를 해 준단다. 그런가보다 했다.

그런데 임시 치아를 가져와서 끼어 보고 하더니 나보고 껴보란다.

 

"아~이거.. 틀니잖아요? 이거 저보고 끼라고요?" 하며 난감해했더니

간호사가 웃으며 괜찮다고 해 보라고 한다.

내키지 않았지만  틀니를  잡고서 끼어보니 생각보단 어렵지 않았다.

 

병원에서 흔하게 보던 조금은 징그럽고 어색했던 할머니들의 틀니를

 내가 한다는 데 충격을 받았다.

론 임플란트를 할 때까지 딱 한달만 하는거지만.

 틀니하는 분들의 입장을 알게 되는 순간이었다.^^

 

시간이 지난 후 난 틀니랑 친해지기로 맘을 먹었다.

그렇게 맘을 달리 먹으니 여러모로 편안해졌다.

이가 하나인 틀니는 처음봐서 그런가

좀 우습기도 하고 귀엽기도 하고( 이건 좀 억지?ㅋ)

 

치아가 아니더라도 또 다른 어떤 것이 나에게 닥칠 지 알 수 없다.

아니 당연히 하나 둘 닥쳐올 것이다. 다 받아들이기로 맘 먹었다.

뭐 어쩔 도리가 없기도 하지만 그럴바에야 즐겁게 달갑게 받아들이기로 했다.

뭐든 올테면 와봐라 식으로.image


귀여운 틀니를 빼서 인증샷으로 올리고 싶지만 그건 내 생각이고

으~~하시는 분들이 계실까봐 차마 올리지는 못하겠다. ^^

 

얼마전에 갔던 파주의 율곡 수목원

더워서 좀 힘들었지만 가을에 한번 더 가보고 싶다.

온통 초록인 넓은 수목원은 눈부터 시작해서 오감이 몽땅 힐링 되는 것 같았다.

 

imag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