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환자를 위한 병원이 되겠습니다. 당신을 위해 최고가 되겠습니다. 참요양병원

참광장 CHAM SENIOR HOSPITAL

  • 병원소식
  • 건강상식
  • 이모저모
  • 원목게시판

대표전화 02)2605-2114 상담전화 02-2601-4448

  • 평   일 09:00~17:00
  • 토요일 09:00~13:00
  • 점심시간 12:30~13:30

Home 참광장 이모저모

이모저모

제목

아들아 미안하다

작성자명허선희
조회수879
등록일2015-07-31 오후 2:26:38

   


아들아 미안하다 



살아 있어 미안하다

떠나지 못해 미안하다

무슨 미련이 그리도 많기에

이러고 있는지 모르겠다.

 

그만 가고 싶은데

아들아 그게 잘 안된다.

언젠가는 살고 싶어지더구나.

너의 바램과는 반대로.

 

간호사가 전화했을 때

'내가 가서 할 게 뭐 있냐' 했다면서

 

아들아!

넌 에미가 안 보고 싶을지 모르지만

난 마지막으로 널 꼭 보고 싶었다.

끊어지는 숨을 몰아쉬며 널 기다렸다.

 

다행이다.

널 보고 떠날 수 있어서. 

 

아들아

그동안 고생 많았다.

에미때메 짊어진 짐 내려놓고 편히 지내라.

아들아 사랑한다.

 

몇 년째 입원해 계셨던 할머니

자녀들은 거의 방문이 없었다.

아주 가끔 무슨 날에나 겨우 오셨다.

할머니는 정말 조용하고 착한분이셨다.


몇달전 상태가 안 좋아지셨다.

악화된 어느 주말인가 얼마 남지 않았다고 생각했는지

친척들을 죄다 불러서 만나게 해드렸다.

 

그후 몇주 동안 할머니 상태는 의외로 비슷 비슷 하셨다.

아들은 말투와 표정에서 대놓고 불만을 표시했다.

'산소는 왜 하느냐?저건 왜 하느냐'며 YY

 

드디어? 상태가 더 악화되어 중환자실로 내려가게 되셨다.

일주정도 흐르니 그 곳 간호사들에게

"얼마 못 가신다더니..."하셨단다.


간호사들은 인계시간에 속상해서 자기들끼리 외쳤단다.

"그래서 어쩌라고!!!!!"

그와중에 할머니께선 살고 싶다는 말씀까지 하셨단다.

우린 오죽하면

"할머니 그냥 가시는게 편하시겠어"라고 했다.

 

그렇게 그렇게 아들에게 말도 안되는 압박을 받고 있을 때

할머니의 올 것 같지 않던 마지막 순간이 다가왔다.

전화를 드렸는데

"제가 가서 특별히 할 것도 없잖아욧!'했단다.


어이가 없었는데

할머니의 심전도가 일직선이 되는 순간 아들이 들어서긴 했단다.

그 순간 할머니께서 숨을 한번 더 몰아쉬시더니

떠나셨단다.

아들은 원치 않았을 지 모를 순간을 엄마는 기다렸던 것 같다.

보고 가려고.

 


 

여름에 핀 코스모스


 가을이 가까이 왔나봐요.